흑오미자

Schisandra repanda (Siebold & Zucc.) Radlk., 1886.

피자식물문 > 목련강 > 붓순나무목 > 오미자과

숲속 또는 산기슭에서 드물게 자라는 낙엽 활엽 덩굴나무이다. 줄기를 자르면 솔 냄새가 난다. 잎은 어긋나며 가죽질에 난형이며 길이는 2~6cm이다. 잎 가장자리에는 이모양톱니가 있다. 꽃은 암수딴그루로 5~6월에 피며 연분홍색 또는 흰색으로 지름 1.5cm이다. 화피는 9~10장이며 암술과 수술이 많다. 암술이 자라 열매가 될 때는 꽃받침이 2~5cm로 길어져서 열매가 총상으로 달리며 밑으로 처진다. 열매는 장과로 9월에 흑색으로 익는다. 우리나라 제주도에 자생하며, 일본에도 분포한다. 이 종은 오미자에 비해 줄기에 코르크질이 발달하며, 잎 앞면 가운데 잎줄은 평편하고, 열매가 검은색으로 익으며 종자 겉에 사마귀 같은 돌기가 있으므로 구별된다. 북오미자, 검오미자, 검은오미자라고도 부른다. 열매는 약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