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지깽이나물

Erysimum amurense Kitag., 1937.

피자식물문 > 목련강 > 풍접초목 > 십자화과

산과 들이나, 석회암지대에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줄기는 곧추서며 높이 60~100cm, 밑에서부터 가지가 갈라진다. 뿌리잎은 잎자루가 있고 줄기잎은 잎자루가 없다. 잎은 어긋나며, 선형 또는 피침형, 길이 4~7cm, 폭 5mm, 끝은 뾰족하고 가장자리는 밋밋하거나 물결 모양의 톱니가 있다. 잎 양면에 털이 있다. 꽃은 6~8월에 피는데 줄기 끝에 총상꽃차례에 달린다. 꽃받침잎은 4장, 꽃잎은 4장, 도란형, 노란색이다. 수술은 6개, 그중에서 2개는 짧으며 꿀샘이 있다. 열매는 장각과, 4개의 능선이 있다. 씨는 타원형, 붉은빛을 띠는 밤색, 윗부분에 날개가 있다. 우리나라 함경남·북도, 평안남·북도, 경기도, 전라남도 지리산 등에 자생하며, 러시아, 일본, 중국 등에 분포한다. 쑥부지깽이에 비해 여러해살이풀이고, 줄기는 아래에서부터 갈라지며, 줄기잎은 잎자루가 뚜렷하고, 꽃은 주머니 모양이며 꽃밥은 선형이므로 구분된다. 울릉도에 자생하고 나물로 재배하기도 하는 부지깽이나물은 섬쑥부쟁이의 다른 이름으로 국화과 식물이다. 관상용으로 심고, 노란냉이, 좀부지깽이라고도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