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가는오이풀

Sanguisorba tenuifolia var. purpurea Trautv. & C.A. Mey., 1856.

피자식물문 > 목련강 > 장미목 > 장미과

숲 가장자리나 낮은 지대의 약간 습기가 있는 곳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식물체는 높이 1m에 달하며 뿌리는 갈라져 방추형으로 되고 옆으로 퍼진다. 뿌리에서 돋은 잎은 1회 깃꼴겹잎으로서 작은잎은 11~15개이고 난형 또는 타원형이며 원두 심장저이고 길이 3~8cm, 폭 5~20mm로서 표면은 녹색이며 뒷면은 흰빛이 돌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으며 원줄기와 더불어 털이 없고 작은잎자루는 없거나 짧다. 줄기에 달린 잎도 이와 비슷하지만 뒷면 밑부분에 때로 흰 털이 나타난다. 꽃은 7~9월에 피는데 짙은 적색이고, 화수는 원줄기 끝과 가지 끝에 달리며 길이 3~6cm, 지름 9~12mm로서 곧추서거나 끝이 약간 처지고 꽃자루에는 때로 털이 있다. 꽃잎은 없으며 꽃받침잎과 수술은 각각 4개이고 수술이 꽃받침보다 길며 꽃밥은 흑색이다. 열매는 수과, 도란형, 8~9월에 익으며, 날개가 있다. 우리나라 전역에 나며, 러시아 사할린, 시베리아 동부, 캄차카, 쿠릴 열도 등에 분포한다. 가는오이풀과 닮았으나 꽃이 짙은 적색이다. 뿌리는 약용하고, 어린잎은 식용한다. 긴자주가는오이풀이라고도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