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색거저리

Tenebrio molitor Linnaeus, 1758

절지동물문 > 곤충강 > 딱정벌레목 > 거저리과

몸의 길이는 14~15mm이고, 색깔은 흑적색이며 광택이 난다. 몸의 형태는 장난형이고, 측연은 평행하며, 등 면은 약간 볼록하다. 머리는 거의 오각형에 가깝고 크고 거친 점각이 밀집되어 있다. 겹눈은 올라붙은 뺨에 의해 분리된다. 더듬이는 염주 모양으로 짧고 성긴 섬모가 덮여 있다. 마지막 더듬이마디의 형태는 방추형이다. 이마방패 앞가두리는 거의 직선형이다. 앞가슴등판은 가로로 넓고, 등 면은 약간 볼록하고, 크고 규칙적인 점각이 밀집되어 있다. 형태는 사각형이다. 앞가두리는 둥글게 바깥쪽으로 활모양으로 굽어 있고, 전연각은 예리한 삼각형이다. 앞날개는 장방형이고, 측연의 거의 평행을 이룬다. 다리의 전경절은 두껍고, 말단 부분으로 갈수록 팽창되고, 안쪽으로 강하게 휘어져 있으며, 배 쪽에는 노란 센털과 돌기가 줄을 이루며, 바깥쪽으로는 융기되어 있다. 연중, 곡물 속에서 관찰된다. 이 종의 유충 몸 색깔이 노란빛이라 노란밀웜(yellow meal worm)이라 부르기도 하고, 유럽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되어 유럽밀웜(European meal worm)이라고도 부른다. 이 종은 밀가루, 빵, 크래커, 깃털과 다른 죽은 곤충의 시체에서도 발견된다. 애벌레로 월동한다. 한국(경기)을 비롯한 전 세계 등에 분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