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명아주

Chenopodium ambrosioides L., 1753.

피자식물문 > 목련강 > 석죽목 > 명아주과

남아메리카 원산의 귀화식물로 밭이나 들판에서 자라는 한해살이풀이다. 줄기는 곧추서며, 높이 30~80cm, 가지가 많이 갈라지며, 전체에 털과 노란색 샘점이 있다.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는 길이 1cm쯤이다. 잎몸은 피침형 또는 타원상 피침형으로 길이 5~10cm, 양쪽 끝이 뾰족하고, 가장자리에 불규칙한 톱니가 있다. 잎 뒷면에 노란색 샘점이 있다. 꽃은 7~8월에 피는데 잎겨드랑이에 나온 꽃대에 모여 달리며, 전체가 원추꽃차례를 이룬다. 화피조각은 3~5장, 난형, 샘점이 있다. 수술은 5개다. 열매는 포과, 화피로 덮여 있다. 씨는 검은빛이 도는 갈색이다. 우리나라 경기도, 전라남도, 제주도 등에 나며, 전 세계 온대, 열대 지역에 분포한다. 국내 명아주속 식물들 중에서 전체에 노란색 샘점과 털이 많고, 잎이 긴 타원상 피침형이므로 구분된다. 전초를 구충제로 쓴다. 약능쟁이, 냄새명아주라도고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