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종정보

바위말발도리

Deutzia grandiflora var. baroniana (Diels) Rehder, 1911.

피자식물문 > 목련강 > 장미목 > 수국과

계곡이나 산기슭의 바위틈에 자라는 낙엽 떨기나무로 높이는 1∼2m이다. 올해 만들어진 가지는 적갈색으로 중앙에 곧추선 대가 있으며 7~8갈래로 갈라진 별처럼 생긴 털들이 달린다. 작년에 만들어진 가지는 회갈색으로 거의 털이 없으며, 오래된 가지의 나무껍질은 길게 종이처럼 벗겨진다. 잎은 마주나며, 홑잎으로, 길이 5~8cm, 나비 2~4cm로 피침형 또는 계란처럼 생긴 피침형이다. 잎끝은 뾰족하고, 아래쪽은 둔하다. 잎 윗면은 초록색으로 곧추선 대가 있다. 아랫면은 연한 초록색으로 처음에는 털이 있으나 나중에는 탈락하여 거의 사라진다. 잎 가장자리에는 끝이 뾰족한 톱니가 있으며, 잎자루는 길이 0.4~0.6cm이며, 별처럼 생긴 털들이 달린다. 꽃은 4~5월에 피는데 올해 만들어진 가지 끝에서 꽃자루가 나와 2~3개씩 달리고 하얀색이다. 꽃받침은 통으로 되어 있으나, 5갈래로 갈라진다. 꽃잎은 5장, 주걱처럼 생겼다. 수술은 10개이다. 열매는 삭과로 성숙하며, 종자는 타원형으로 표면에는 그물 무늬가 있다. 우리나라 경기도 철원, 포천 일대, 평안남도 평양 인근, 황해도 장산곶 일대, 러시아 원동지방, 중국 동북부 등에 분포한다. 이 종은 올해 만들어진 새가지 끝에 꽃이 달리나, 매화말발도리는 작년에 만들어진 가지의 잎이 달리는 자리에서 꽃이 달리는 점이 다르다. 관상용으로 심는다. 파삭다리라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