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양지꽃

Potentilla dickinsii var. breviseta Nakai, 1914.

피자식물문 > 목련강 > 장미목 > 장미과

산지 능선부의 햇빛이 잘 드는 돌 틈 사이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 높이는 20cm 정도이다. 전체적으로 누운털이 있다. 뿌리줄기는 굵고 목질화되며, 줄기는 밀생한다.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는 길다. 잎몸은 3개 또는 5개의 작은잎으로 구성된 겹잎이다. 작은잎은 사각상 난형 또는 타원형으로 잎 가장자리에 날카로운 톱니가 있고, 끝은 뾰족하거나 둔하다. 꽃은 줄기 끝과 그 근처의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취산꽃차례에 10개 내외가 6~7월에 노란색으로 피고, 직경 1cm 정도이다. 꽃받침 열편은 좁은 난형으로 끝부분이 뾰족하다. 열매는 수과로 난형이며, 겉이 밋밋하고, 수과의 기부에 솜털이 있다. 우리나라 백두산, 금강산, 지리산, 백양산, 한라산 등 거의 전도에 분포하는 한반도 고유종이다. 이 종은 열매 기부에 있는 털이 수과의 길이보다 훨씬 짧은 점에서 수과보다 길고 꼬불꼬불한 털이 있는 원변종인 돌양지꽃과 구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