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문딸기

Rubus trifidus Thunb., 1784.

피자식물문 > 목련강 > 장미목 > 장미과

양지바른 곳에서 자라는 낙엽 떨기나무로 높이 2m에 이른다. 전체에 가시가 없으며 가지는 굵고 어린가지에 샘털이 있다. 잎은 3각상 난형이며 길이 5~7cm, 너비 4~6cm로서 양면 또는 맥 위에 짧은 털이 있고 잎끝은 뾰족하거나 점차 뾰족해지며 밑은 심장 모양 또는 자른 모양이고 3~5개로 중간 또는 얕게 갈라지며 불규칙한 톱니가 드문드문 있다. 잎자루에는 샘털이 있다. 꽃은 4~5월에 피는데 1개씩 새가지 끝에 달리고, 꽃자루는 길이 1~2cm로서 샘털이 밀생한다. 꽃받침잎은 난상 장타원형으로서 끝이 뾰족하며 안쪽에 짧은 털이 밀생한다. 꽃잎은 난상 원형이며 흰색이고 길이와 너비가 각각 15mm로서 옆으로 퍼진다. 열매는 분과, 둥글며 털이 약간 있다. 우리나라 전라남도 거문도에 나며, 일본에 분포한다. 섬딸기와 닮았으나 어린 가지와 잎자루 및 꽃자루에 샘털이 있으므로 구별된다. 꾸지딸기라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