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향나무

Syringa patula var. kamibayashii (Nakai) M. Y. Kim, 2004.

피자식물문 > 목련강 > 현삼목 > 물푸레나무과

현삼목 물푸레나무과에 속하는 관속식물이다. 줄기는 가지가 많이 갈라지고, 높이는 3~5m이다. 나무껍질은 회색이다. 잎은 마주나며, 넓은 난형 또는 원형으로 끝은 뾰족하고, 밑은 둥글거나 얕은 심장형이며,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잎 앞면은 녹색으로 털이 없고, 뒷면은 연한 녹색으로 주맥 아래에 털이 있다. 잎맥은 약간 들어간다. 꽃은 5월에 피는데 지난해 가지 끝에 원추꽃차례를 이루어 달리며, 붉은색이지만 드물게 흰색도 있다. 꽃부리의 화통은 길이 7~9mm, 꽃받침통보다 길다. 꽃차례는 어린가지와 더불어 털이 난다. 꽃에서 향기가 난다. 열매는 삭과, 길이 7~12mm이며, 9~10월에 갈색으로 익는데 겉에 껍질눈이 있다. 높은 산 정상 부근의 바위지대에서 자라는 낙엽 활엽 떨기나무이다. 이 종은 원변종인 털개회나무에 비해 잔가지와 꽃차례에 털이 있고, 잎은 아원형으로 주맥이 들어가므로 다르다. 한편, 정향나무에서 관찰되는 잎의 형태와 잎맥의 털, 잎맥이 들어가는 정도가 모종의 변이 안에 포함되므로 통합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견해가 있다. 관상용으로 식재한다. 둥근잎정향나무라고도 한다. 제주도를 제외한 우리나라 전역에 자생한다. 세계적으로 중국 동북지방에도 분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