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머리물떼새 멸종 II급

Haematopus ostralegus Linnaeus, 1758

척삭동물문 > 조강 > 도요목 > 검은머리물떼새과

도요목 검은머리물떼새과에 속하는 조류이다. 여름깃은 암컷과 수컷 모두 등 아래, 허리, 위꼬리덮깃, 가슴 아래, 배가 흰색이며 나머지 몸 깃털은 검은색이다. 부리와 다리는 홍색이며, 부리 끝이 검은색을 띤다. 어린 새의 등과 날개덮깃은 갈색을 띤 검은색이며, 깃 가장자리는 황갈색이다. 부리와 다리의 붉은색은 어미 새보다 흐리다. 알은 황갈색 바탕에 크고 검은 갈색 무늬와 회색 얼룩점이 있다. 무인도의 암초가 있는 곳, 하구의 삼각주, 갯벌에 살며 텃새이다. 갯벌에 길고 뾰족한 부리를 깊숙이 넣어 먹이를 잡으며, 조개류의 껍데기 사이에 부리를 넣고 비틀어 연다. 번식기가 되면 수컷이 암컷 앞에 서서 머리를 숙이고 부리를 땅 위에 댄 채 좌우로 흔들어 구애한다. 둥지는 하구의 작은 섬이나 연안 무인도의 땅 위, 암초 위의 오목한 곳에 접시 모양으로 만들고 안에 해안에서 얻은 풀을 깐다. 4-5월에 알 2~3개를 낳는다. 서남해안과 섬에 서식하고 세계적으로는 유럽, 아프리카, 인도, 일본, 중국 동부, 타이완에 분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