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색고사리

Arachniodes standishii (T. Moore) Ohwi, 1962.

양치식물문 > 고사리강 > 고사리목 > 관중과

산지 숲속의 그늘지고 습한 곳에서 상록성 여러해살이풀로 지생하는 북방계 양치식물이다. 땅속줄기는 지름 4~7mm, 짧게 옆으로 뻗으며 잎은 모여난다. 키는 80~120cm이고 잎자루는 잎몸의 1/2 정도, 황갈색, 앞쪽에 홈이 있으며, 피침형의 황갈색 비늘조각이 아랫부분에 빽빽하게 나 있고, 위로 갈수록 듬성하게 난다. 잎몸은 난상 타원형, 길이 30~60cm, 폭 14~36cm, 3~4회 깃꼴로 갈라진다. 깃꼴잎은 피침형, 길이 7~18cm, 끝은 뾰족하며, 자루는 10~17mm이다. 포자낭군은 잎몸의 아래쪽 가운데서부터 바깥쪽으로 차례로 달리며, 대체로 잎몸의 위쪽에는 달리지 않는다. 포막은 둥근 신장형이다. 포자는 7~9월에 익는다. 우리나라 경상북도 울릉도, 제주도에 자생한다. 세계적으로 일본에도 분포한다. 털비늘고사리에 비해 잎자루에 비늘조각이 아래쪽에 주로 빽빽하게 나 있으며, 비늘조각은 가장자리가 밋밋하고, 포자낭군은 잎몸의 아래쪽 가운데에서 바깥쪽으로 차례로 달리므로 구별된다. 관상용으로 식재한다. 양면고사리라고도 한다.